미국은 인도인의 비자 대기 시간을 줄입니다. 특정 토요일에 추가 슬롯을 열려면

인도 주재 미국 대사관은 신규 지원자를 위한 특별 인터뷰 및 인도 전역의 더 많은 비자 담당 직원과 같은 이니셔티브를 통해 지원자의 비자 대기 시간을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이러한 시도의 일환으로 델리 주재 미국 대사관과 뭄바이, 첸나이, 콜카타, 하이데라바드 영사관은 대면 비자 인터뷰가 필요한 신청자를 수용하기 위해 1월 21일 토요일 특별 인터뷰를 실시했습니다. 미국 대사관 성명에 따르면 대사관은 앞으로 몇 달 동안 특정 토요일에 추가 슬롯을 계속 열 것입니다.

미국 대사관은 ANI 통신이 본 성명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뉴델리 주재 미국 대사관과 뭄바이, 첸나이, 콜카타, 하이데라바드에 있는 영사관은 신청자를 환영하기 위해 토요일 영사 업무를 시작했습니다. [requiring] 직접 비자 인터뷰.

이 성명서는 시간을 절약하기 위한 또 다른 시도로 미국 정부가 이미 미국 비자를 취득한 지원자를 위해 인터뷰 면제 사례의 원격 처리를 구현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또한 처리 능력을 높이기 위해 워싱턴과 다른 대사관의 많은 임시 영사가 인도에 올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또한 대사관과 영사관에 ​​영구적으로 배치되는 영사관의 수를 늘리고 있습니다. 인도의 미국 선교부는 2.5 lakh 이상의 추가 B1(비즈니스) 및 B2(관광) 약속을 발표했습니다. 뭄바이 주재 미국 총영사관도 추가 약속을 수용하기 위해 평일 근무 시간을 늘렸습니다.

미국 대사관은 또한 인도 공관에 직원이 충분히 배치될 것이며 COVID 이전 수준에서 비자를 처리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습니다. COVID-19 전염병은 미국 비자 처리에 막대한 영향을 미쳤으며 많은 대사관과 영사관은 긴급 서비스만 제공할 수 있었습니다.

(대행사의 기부금으로)

또한 읽기: PM Modi, Param Vir Chakra 수상자의 이름을 따서 Andaman과 Nicobar의 이름 없는 21개 섬 이름 지정

또한 읽기 : Elon Musk는 Twitter에서 1,300 명의 직원 보고서를 반박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